Home > 커뮤니티 > 건강뉴스
 
잘못된 의학상식 8가지
2008-07-25
관리자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다음은 미국에서 45년간 의학 전문기자로 활동해온 제인 브로디가 24일 인터내셔널헤럴드트리뷴(IHT)이 소개한 잘못된 의학상식 8가지.
 
◇하루 8잔의 물을 마셔야 한다 = 체내 수분 유지와 변비 방지를 위해 하루에 물 8잔을 마셔야 한다는 주장은 사실 과학적 근거가 없는 이야기다.
 
최근 미국 의학원에 따르면 커피·차를 마시거나 과일·야채를 섭취하는 방법으로도 인체에 필요한 수분을 보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더운 날씨에 운동을 할 때는 시원한 물을 자주 마셔주는 것이 도움이 되지만, 수분 섭취량이 2ℓ를 넘어가기 시작하면 땀으로 빠져나간 염분을 보충해줄 필요도 있기 때문에 물보다는 스포츠 음료를 마시는 편이 낫다.
 
◇'옻나무 두드러기'는 전염된다 = 옻나무를 만져서 생기는 발진은 사람간에 전염되지 않으며 접촉 부위를 제외한 다른 신체 부위로 옮겨가지도 않는다.
 
또한 두드러기가 난 부위를 긁는다고 해서 발진이 확산되는 것은 아니지만 심하게 긁으면 발진이 오래갈 뿐 아니라 감염 위험도 있으므로 조심하는 것이 좋다.
 
약국에서 처방전없이 살 수 있는 가려움 방지 로션이나 크림은 발진을 가라앉히는데 도움이 되지 않으며, '베나드릴' 같은 항히스타민제는 오히려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도 있다.
 
옻나무 두드러기에 가장 좋은 것은 부신피질 스테로이드의 일종인 하이드로코르티손이 함유된 연고이며,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프레드니손을 사용하도록 한다.
 
◇귀 소재는 면봉으로 = 보통 귀 소재를 할 때 위생적이고 부드럽다는 이유로 면봉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실제로는 면봉이 귀지를 더 깊숙이 밀어넣어 감염이나 청력 감퇴를 초래할 수 있다.
 
게다가 부모가 면봉으로 귀를 소재하는 모습을 본 아이들이 이를 따라하다가 고막이 파손되는 경우도 있으므로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귀지가 거슬린다면 면봉보다는 귀지를 녹여내는 점약을 사용하거나 이비인후과를 찾아 전문가에게 귀를 맡기는 편이 안전하다.
 
◇식사 직후에는 수영하지 말라 = 식사 직후에 수영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는 것이 통념이지만, 국가대표 수준의 강도높은 훈련이 아니라면 취미 수준의 운동은 상관없다는 것이 정설이다.
 
그러나 음주 후 수영은 매우 위험하므로 절대 피해야 한다.
 
◇면도 후에는 털이 더 굵고 빽빽하게 자란다 = 속설이다. 면도는 털이 자라는 속도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면도 후 새로 나는 털은 아직 햇볕을 쬐지 않아 더 진해보일 뿐이며 끝이 아직 마모되지 않아 더 뭉툭하기 때문에 빽빽해보이는 것이다.
 
◇'장 청소'가 독소를 쫙 빼준다 = 장은 '지저분한' 기관이 아니며, 별다른 질병이 없다면 자연적인 배설만으로도 충분히 노폐물과 독소를 배출할 수 있다.
 
그래도 '장 청소'가 하고 싶다면 물을 많이 마시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천연 호르몬이 합성 호르몬보다 안전하다 = 일반적으로 에스트로겐 같은 '인체친화형(bioidentical)' 호르몬은 합성 호르몬보다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사실 합성 호르몬이라는 것은 자연 호르몬의 각종 부작용까지 염두에 두고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만든 것이므로 인체친화형 호르몬보다 위험하다는 것은 잘못된 상식이다.
 
◇진통제는 심한 통증에만 복용해야 한다 = 진통제를 복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는 생각으로 통증이 견디기 힘들만큼 심해질 때까지 참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어리석은 생각이다.
 
진통제는 통증을 처음 느낀 시점에 복용했을 때 가장 큰 효과를 발휘하며 너무 오래 참은 뒤 복용하면 오히려 별 효과가 없기 때문이다.
 
때문에 미국 펜실베이니아 의과대학의 낸시 신더만 교수는 통증이 수반될 것 같은 활동을 시작하기 전에 진통제를 복용하라고 권장한다.